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구보건대 DHC최고위과정,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단체관람

기사승인 2017.10.13  20:29:5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구보건대 DHC최고위과정 회원들이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인 리골레토를 단체 관람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구보건대)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DHC보건의료산업최고위과정(이하, DHC최고위과정)이 톡톡 튀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에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월 14일 개강해서 12월 7일까지 12주간 계속되는 2기 과정은 시작부터 특별했다. 개강식 이후에 테너 이현 교수와 오페라 공연팀이 베르디 오페라 라트라비아타(La Traviata - 椿姬) 갈라 공연을 했다. 공연 중에 이현 교수는 작품 해설을 맡아 오페라가 어렵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전통 오페라 무대가 아닌 호텔 연회 장소에서 최고의 성악가들이 들려주는 아리아를 바로 눈 앞에서 감상할 수 있는 감동의 무대였다.

10월 강좌는 문화와 예술 시간으로 이어졌다. 먼저 12일은 ‘오페라의 날’로 진행됐다. 회원들은 대구오페라하우스아카데미(오페라하우스 별관)에서 직원으로부터 오페라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과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인 '리골레토'에 대한 해설을 들었다. 이후 개막작 '리골레토' 단체 관람을 했다.

오는 20일과 21일은 경상남도 밀양시에 위치한 대구보건대 보현수원에서 워크숍을 가진다. 이날 남성희 총장은 “문화와 예술”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바비큐와 함께하는 친교의 시간, 밀양댐 및 표충사 얼음골 등 문화탐방 등의 프로그램으로 이어진다.

11월 첫 주에는 이 대학교 임상시뮬레이션센터에서 간호학과 박희옥 교수가 강사로 나서 BLS(기본심폐소생술)교육을 실시한다. DHC최고위과정 회원들이 BLS자격을 취득하게 되는 것이다.

김영숙 원장은 “각 분야에서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과정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웨이 대구경북취재본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