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계명대, 극재 정점식 화백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회 가져

기사승인 2017.10.13  16:47:12

공유
default_news_ad1
▲ 극재 정점식 화백(계명대 명예교수)의 모습(왼쪽), 극재 정점식 화백의 작품 공간(1990년 작품, 캔버스에 유채).(사진제공=계명대)

한국 추상미술계의 거목이자 계명대 미술대학의 설립과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재 정점식 화백(1917~2009)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회가 열린다.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16일부터 24일까지 계명대 대명캠퍼스 극재미술관에서 정점식 교수로부터 기증받은 유화 작품 30여 점과 드로잉 작품 50여 점, 서적, 아카이브(방명록, 강의 노트 등) 300여 점을 가지고 기념전시회를 개최한다.

정점식 화백은 계명대 미술학과 창설과 함께 1983년 은퇴할 때까지 후학 양성에 힘 쏟았으며, 1994년에는 작품 40여 점을 학교에 기증해 대학 발전에 기여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로 계명대에는 극재 정점식 화백의 흉상과 함께 극재미술관이 만들어졌다.

이번 탄생 100주년 기념전은 계명대에 재직하면서 남긴 작품과 그의 흔적들과 업적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정점식 화백의 호를 딴 미술관에서 열리게 돼 그 의미를 더해 주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는 정점식 화백의 크로키 작품은 단순한 습작이 아니라 선묘로 조형된 하나의 작품으로써 면모를 보여준다.

크로키의 대상인 여체의 유려한 곡선미는 그의 회화작품 속에 녹여진 여체 형상과 비교하며 각자 독립된 세계이면서 유연한 선묘에서 회화적 필치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18일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누리디도프 우즈베키스탄 예술아카데미 이사장, 아미노프 우즈베키스탄 국립예술디자인대학교 총장, 신일희 계명대 총장, 김진혁 학강미술관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별히 정점식 화백의 장남인 정윤 씨가 참석해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계명대는 개막식과 함께 극재 주간 선포식도 가진다. 극재미술관 개관일인 10월 1일에 의미를 부여해 10월 첫째 주를 극재 주간으로 정하고 매년 다양한 전시회와 행사를 계획 중이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정점식 명예교수는 우리나라 추상화의 큰 기둥이었다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고, 그의 작품은 아직도 미술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는 정 화백의 그리움도 달래고, 그를 추억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대구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웨이 대구경북취재본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